'그리스도 최후의 유혹'을 쓴 니코스 카잔차키스는 1945년 이집트 나그 하마디에서 발견된 도마복음이나 보병궁복음서에 대한 얘기를 알고 있었음에 틀림없다.
그가 소설에 묘사한 예수의 수행과정과 예수가 십자가 사건 이후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해 자녀를 낳고 여생을 보낸 부분은 해당 문서들에 언급된 내용들이기 때문이다.

 

덕분에 그는 신이 아닌 인간으로서의 삶을 살아가며 고뇌한 예수를 소설 속에 생생하게 묘사할 수 있었으나 출판 후 숱한 논란에 휩싸이며 신성모독이라는 이유로 교황청으로부터 파문을 당했다.
사실 예수가 십자가에서 죽지 않고 몰래 내려와 마리아와 결혼한 뒤 아이를 낳은 이야기는 댄 브라운의 소설 '다빈치 코드'와 마가렛 스타버드의 신학연구서 '성배와 잃어버린 장미', 70년대 BBC방송에서 방영한 다큐멘터리 '성배'와 여기 참가한 헨리 링컨의 저서 등에도 언급돼 있다.

카잔차키스의 소설을 영상으로 충실하게 재현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예수의 마지막 유혹'(The Last Temptation of Christ, 1988년)이 개봉 반대 등 기독교의 거센 반발을 산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스콜세지 감독은 윌렘 데포를 예수 역할로 내세워 그동안 기독교에서는 한번도 언급하지 않은 신이 아닌 삶과 죽음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다뤘다.

그러면서도 스콜세지 감독과 카잔차키스는 종교계를 의식했던 모양이다.
아니, 어쩌면 두려웠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그들은 결론에 예수가 두 번씩 결혼해서 자식을 낳고 인간으로 살았던 여생을 십자가에 매달려서 꾼 꿈처럼 묘사해 버렸다.

그렇지만 카잔차키스와 스콜세지의 진심은 결론이 아닌 영화 후반부에서 예수가 사도 바울을 만나는 장면에 숨어 있다.
해당 장면을 보면 한 번도 예수를 본 적이 없는 바울이 마치 예수를 직접 만나 설교를 들은 제자인양 광장에서 사람들에게 설교를 한다.

이를 우연히 보게된 노인 예수가 한마디한다.
"나에 대해 거짓말을 하지 마시오. 계속 그러면 모두에게 진실을 말하겠소."

바울의 대답이 걸작이다.
"당신이 예수든 아니든 상관없소.
중요것은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예수가 부활해 구원할 것이라는 사실이오.
나는 사람들이 원해서 믿었던 것들을 골라서 진실을 만들었소.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당신을 십자가에 매달아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육체적 부활이 필요하다면 그리 할거요."

거의 사기꾼 수준인 바울에게 예수가 화를 낸다.
"당신을 가만두지 않겠어. 모두에게 진실을 말할거요."

바울이 웃는다.
"그러시게나. 누가 당신을 믿겠어? 오히려 날 믿는 사람들이 당신을 죽일걸. 사람들은 구세주가 필요하니까."

사족을 달자면, 실제로 살아생전 예수를 만나지 못했던 사도 바울은 지금의 신약 성서를 만든 사람이나 다름없다.
동정녀 탄생설, 예수의 육체적 부활과 십자가 대속설 역시 모두 바울이 전파한 것.

 

그래서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동정녀 탄생설과 예수의 부활은 진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1.85 대 1 애너모픽 와이드 스크린을 지원하는 DVD는 화질이 비디오 테이프급 수준이다.

 

잡티와 스크래치도 많고 해상도도 떨어지며 일부 누드 장면은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
음향은 돌비디지털 5.1 채널을 지원하는데, 제법 서라운드 효과가 그럴 듯 하다.

<파워 DVD 캡처 샷>

예수를 연기한 윌렘 데포. 작품 속에서 예수는 수양을 하기 전까지 로마인들이 유대인 처형을 위해 사용한 십자가를 만드는 목수로 나온다. 그래서 같은 유대인들에게 욕을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야에서 고행을 하는 예수. 보병궁복음서에는 예수가 인도와 티벳을 떠돌며 불교, 힌두교 등의 교리를 수양한 것으로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비 케이텔이 연기한 유다. 젤롯 당원인 유다는 예수를 암살하기 위해 왔다가 오히려 예수의 제자가 된다. 작품속에서 그는 "십자가에 못박힐 수 있도록 나를 배반하라"는 예수의 지시에 따라 로마군에 밀고하는 일을 맡게 된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태복음에도 나와 있듯이 예수는 광야에서 40일 금식중에 악마의 유혹을 받는다. 영화에서는 악마가 불의 모습으로 나타난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논란이 된 장면. 예수가 제자들에게 자신의 심장을 꺼내들고 설교를 한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가 죽은 나자로를 무덤에서 살리는 장면. 후일 클레멘트 주교는 마가복음에서 이 부분을 삭제했다. 그러나 히람어 원전을 그대로 옮긴 그리스어 성경에는 해당 부분이 남아 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를 재판하는 빌라도 역할은 가수 데이비드 보위가 맡았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가 로마군들에게 고문을 당하는 장면은 이 작품 역시 끔찍하게 묘사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가 십자가에 벌거벗은 채 매달린 모습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약간 다르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호천사라며 나타난 소녀의 인도로 예수는 십자가에서 내려온다. 군중들은 여전히 예수가 십자가에 매달린 환영을 보고 있다. 그러나 소녀는 악마가 변신한 것. 마태복음에도 십자가에 매달린 예수에게 악마가 나타나 "정말 하나님의 아들이면 너를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오라"고 유혹하는 대목이 있다. 카잔차키스는 이 부분을 모티브로 소설을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십자가에서 내려온 예수는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을 한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센 반발을 불러 일으킨 예수와 마리아의 동침. 소설 '다빈치코드'나 '성배와 잃어버린 장미' 등의 학술서를 보면 두 사람 사이에 태어난 자녀를 템플기사단은 '성배'라 부르며 보호한다. 말그대로 최후의 만찬에서 예수의 피를 담았던 잔처럼 실제로 예수의 피를 간직한 후손들이기 때문.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는 막달라 마리아가 죽고난뒤 나자로의 누이 마리아와 다시 재혼을 한다. 사실 예수의 결혼을 믿는 신학자들 사이에는 신부인 마리아가 막달라 마리아라는 주장과 나자로 마리아라는 주장으로 나뉘어 있다. 클레멘트 주교가 해당 부분을 삭제한 마가복음에는 예수가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한 것으로 돼 있으며 다른 곳에는 나자로의 마리아와 결혼을 암시하는 대목이 있다. 이 부분은 히람어를 그리스어로 옮긴 원전 성경에 남아있다고 하니 카잔차키스가 이를 읽었을 가능성이 높다. 예수가 두 사람을 신부로 맞는 대목을 보면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와 그의 가족. 일부 신학자들 사이에 예수는 최소한 2남1녀를 두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영화속 아이들은 공교롭게도 2남1녀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의 제자인양 자처하며 설교하는 사도 바울.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 속에서 예수는 죽음 직전에 베드로, 유다 등 제자들의 방문을 받고 그동안 자신이 악마에게 속아 세속적인 삶을 살아왔다는 것을 깨달은 뒤 하나님에게 십자가에 매달린 시점으로 돌려달라고 울부짖는다.

 

신고

'볼 만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책임져 알피  (8) 2005.04.29
007 옥토퍼시  (4) 2005.04.28
예수의 마지막 유혹  (6) 2005.04.23
어둠의 표적(Straw dogs)  (6) 2005.04.21
오페라의 유령 (SE)  (2) 2005.04.21
007 포 유어 아이즈 온리  (2) 2005.04.20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