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까머리 중학생 시절, 소위 학원소설이라고 불리던 명랑 소설을 꽤나 열심히 읽었다.
당시 아리랑사에서 나온 조흔파, 오영민 등의 소설은 너무 웃어서 눈물을 쏙 빼놓을 만큼 재미있었다.

특히 그중에서도 '얄개전' '악도리 쌍쌍' '에너지 선생' '고명아들' 등 조흔파의 소설은 압권이었다.
이 책들이 지금 다시 그대로 나오면 좋으련만, 최근 나온 '에너지 선생'은 일부 내용을 빼먹은 채 출간돼 아쉬움이 크다.

석래명 감독이 1976년에 만든 '고교 얄개'는 타계한 작가 조흔파가 1954년에 내놓은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얄개는 장난꾸러기라는 뜻의 사투리.

제목이 말해주듯 장난만 치는 고교생이 개과천선해 친구를 돕는 내용이다.
원작은 나름대로 적절한 유머와 페이소스가 있는데, 영화는 시간 관계상 원작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교훈적인 이야기로 몰고가는 새마을 운동 스타일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즐거운 것은 대사와 표정연기가 훌륭한 이승현 덕분이다.
이승현 외에 친구로 나온 진유영, 꼬마 신랑으로 유명한 김정훈, 사이다 광고에 나왔던 강주희, 지금봐도 미모가 출중한 정윤희, 하길중 감독의 동생 하명중 등 예전 스타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하지만 이 작품의 진짜 묘미는 예전 사진첩같은 70년대 풍경들이다.
검정 교복, 빵집 데이트, 영화 '벤지' 포스터, 별표 전축과 조개탄 난로, 근대화 연쇄점과 2자릿수 국번의 전화번호, 포니2 같은 정겨운 풍물들이 등장해 가슴을 아련하게 만든다.
내용을 떠나 70년대 추억과 조흔파의 소설을 사랑한다면 더 할 수 없이 반가운 작품이다.

2.35 대 1 애너모픽 와이드 스크린을 지원하는 DVD 타이틀은 30여년 전 작품인 만큼 화질이 좋은 편은 아니다.
잡티와 스크래치 등이 보이지만 그래도 제작연도를 감안하면 준수한 편이다.
음향은 돌비디지털 2.0 채널을 지원하며 부록은 갤러리가 전부다.

<파워DVD에서 순간포착한 장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원한 얄개 이승현. 얼마전 TV에서 보니 이제는 아저씨가 다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레딧에 원작자 이름을 조흔파인데 조은파로 잘못 썼다. 바로 잡지 않은 것을 보니 꽤나 무성의하게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얄개의 친구로 나온 진유영. 그의 등 뒤에 보이는 영화 포스터는 '벤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어선생으로 나온 하명중. '바보들의 행진'으로 유명한 고 하길종 감독의 동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0년대 동네 구멍가게는 새마을 운동으로 근대화 연쇄점이 됐다. 노란 호빵통, 나무 야채상자 등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36년생인 석래명 감독은 '에너지 선생' '가을비 우산 속에' 등을 만들었으며 간암으로 64세에 타계했다. 카메라는 정일성 촬영감독이 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인이 된 가수 장덕의 오빠 장현. 현이와 덕이로 활동했던 그가 깜짝 출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이틴 스타였던 강주희. 이 작품 이후 그는 '고교 우량아' '남궁동자' '얄개행진곡' '에너지 선생' 등 70년대 하이틴 물에 집중 출연했으나 80년대 초반 이후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얄개의 누나로 나온 미모의 여배우가 바로 70년대 최고 스타였던 정윤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경에 붉은 색 매직을 칠한 뒤 "불이야"라고 소리쳐 친구를 골탕먹이는 이야기는 지금은 익숙하지만 원작이 처음 나온 50년대에는 꽤나 웃기고 기발한 장난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신헌법과 통금으로 대표되는 70년대 숨막히는 독재 정권 아래서 웃을 일이 없던 사람들에게 '고교 얄개'는 숨통을 틔워주는 작품이었다. 이 작품이 지난한 삶의 돌파구였다는 사실은 당시로서는 기록적인 25만여명이라는 관객 숫자가 입증한다.

얄개전
조흔파 저
에너지 선생
조흔파 저
고교얄개
석래명 감독/이승현 주연/정윤희 출연/김정훈 주연
예스24 | 애드온2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볼 만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선우 변주곡  (2) 2009.10.09
페임 (블루레이)  (0) 2009.10.01
고교 얄개  (7) 2009.09.20
미인도  (8) 2009.09.19
연공: 안녕, 사랑하는 모든 것  (6) 2009.09.16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10) 2009.09.06
Posted by 울프팩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