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서 외계인하면 떠오르던 생각이 문어 형상이었다.
아마 만화책 등에서 봤기 때문이리라.

그런데 리들리 스콧 감독의 '에이리언'(Alien, 1979년)은 이 같은 생각을 송두리채 뒤엎었다.
벌레같기도 하고 언뜻보면 투구 쓴 개 같기도 한 외계 생명체는 경악 그 자체였다.

자웅동체인 에이리언은 기생충처럼 사람의 몸에 알을 낳아 자라나면 몸을 찣고 튀어나와 사람을 잡아 먹는다.
총에 맞으면 금속을 녹이는 강한 산성 피를 흘려 피해를 주는 에이리언은 공포와 충격의 상징이었다.

그런 점에서 이 작품은 SF라기보다 밀실 공포물에 가깝다.
어디로 달아날 곳 없는 우주선 안에서 7명의 대원들이 외계인과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는 1분 1초가 보는 이의 숨통을 조인다.

그만큼 리들리 스콧 감독의 연출이 뛰어났고, HR 기거라는 걸출한 아티스트가 창조한 외계 생명체가 돋보였다.
이 작품이 성공하며 4편까지 제작됐으나 완성도와 재미, 독창성 면에서 1편이 가장 뛰어났다.
그야말로 SF 영화에 한 획을 그은 걸작이다.

이번에 국내에 선보인 블루레이 타이틀은 박스세트로 출시됐다.
4편의 작품이 부록 디스크를 포함해 총 6장의 디스크에 들어 있다.

그 중 1편은 1080p 풀HD의 2.35 대 1 애너모픽 와이드 스크린을 지원하며 79년 극장판과 1분여가 짧은 2003년 감독판 등 2가지 판본이 모두 들어 있다.
블루레이 답게 디지털 리마스터링된 영상은 무려 30년이 넘은 작품인데도 세월을 느끼지 못할 만큼 깨끗하다.

DTS-HD 5.1 채널을 지원하는 음향은 리어 활용도가 높아서 서라운드 효과가 좋다.
부록으로 리들리 스콧 감독 및 배우들의 2003년판 음성해설과 감독 혼자서 담당한 79년판 음성해설 등 2가지 음성해설이 한글 자막과 함께 들어 있다.
79년판 해설은 예전에 나온 DVD 박스세트에는 들어있지 않다.

과거 9장의 디스크로 나온 '에이리언 쿼드롤로지' DVD 박스세트에 수록된 제작과정, 삭제장면 등의 나머지 부록들도 모두 수록돼 있으나, 안타깝게도 음성해설을 제외하고는 한글 자막이 없다.
DVD 박스세트 부록에는 모두 한글 자막이 들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왜 빠졌는 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는 40분이 지나도록 에이리언의 존재를 보여주지 않다가 마침내 충격적인 장면으로 첫 번째 모습을 드러낸다. 마치 사람의 손처럼 생긴 새끼 에이리언의 모습도 HR 기거가 디자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모를 별에서 발견된 거대한 우주선 역시 HR 기거가 디자인했다. 아마 이 작품은 HR 기거가 없었더라면 이만큼 기발한 작품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기거는 늘 검은 옷을 입고 다녔으며 빛을 싫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주선 속에서 발견된 거대한 또다른 외계인의 모습은 무려 4.5m 크기의 실제 조형물이다. 이 세트 또한 HR기거가 디자인했으며, 세트 제작에도 직접 참여했다. 일부러 외계 생명체가 더 크게 보이도록 지구 우주선 대원들을 어린이들이 우주복을 입고 연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은 애너모픽 렌즈를 사용해 와이드로 촬영. 애너모픽 렌즈는 유리가 더 많아 선명하게 찍으려면 많은 조명이 필요하다. 이 작품 촬영 당시에는 조명 기술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않아 초점 맞추기가 힘들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이리언의 반투명 알 속에서 유충이 퍼덕이는 장면은 감독이 고무장갑을 낀 손을 알 속에 넣고 움직여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이 벌어지는 장면은 수압기를 이용했으며, 내용물은 소의 위장과 양의 창자로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은 에이리언 새끼의 내용물 또한 굴, 조개 등 해산물을 플라스틱 틀에 배치해 놓고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장 개봉 당시 많은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고 뛰쳐나가게 만든 충격적인 장면. 사람의 몸 속에서 부화한 에이리언 새끼가 가슴을 찣고 나오는 장면이다. 혀를 내두를 만큼 기발한 상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이리언은 그렇게 많이 등장하지 않지만, 그 존재감만으로도 충분히 공포심을 심어준다. 에이리언은 배우가 고무 옷을 입고 연기. 기거는 에이리언의 눈을 일부러 그리지 않았다. 눈이 없으면 시선의 방향을 알 수 없어 더 공포스럽기 때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괴한 생김새 만큼이나 에이리언이 충격적이었던 부분은 입 속에 또다른 입이 숨어있었던 장면이다. 어찌 이런 상상을 했을까. 에이리언을 디자인한 HR 기거는 환영이 무서워 아편을 자주 피웠단다. 아마 몽롱한 상태에서 이런 모습을 본 게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품 제의를 처음 받은 것은 월터 힐 감독이었다. 그는 대본의 일부를 고치고 연출을 고려했으나 SF가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그만뒀다. 그래서 영국의 CF 감독 출신이었던 무명의 리들리 스콧에게 돌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들리 스콧 감독은 HR 기거의 작품집을 보고 스위스 취리히로 기거를 찾아가 영화 제의를 했다. 기거는 비행공포증 때문에 비행기를 타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독 뿐 아니라 시고니 위버도 당시 이름이 널리 알려지지 않은 배우였다. 그 역시 이 작품으로 유명 배우가 됐다. 재미있는 것은 위버가 작품 속에서 고양이를 안고 다니는데, 그는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이 작품은 위버가 맡은 여자 항해사가 주인공으로 전면에 나서 남성우월주의 시각을 깨뜨린 영화가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라스 선장 역을 맡은 톰 스커릿(오른쪽부터), 케인 역의 존 허트, 로봇 애쉬를 연기한 이안 홀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실 공포의 극한을 보여주는 이 작품은 영국 쉐퍼톤 스튜디오에서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서진 로봇 연기를 하기 위해 이안 홀름은 테이블 위로 머리만 내놓은 채 계속 우유를 흘리며 연기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주선 복도가 아주 길게 보이는 것은 거울을 놓고 반사영상을 찍었기 때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엔딩이 2편의 인트로로 이어진다. 감독과 음악을 맡은 제리 골드스미스는 잘 맞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감독이 엔딩 곡을 마음대로 편집하는 바람에 제리가 몹시 불쾌해 했다.

'추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린마일 (블루레이)  (12) 2011.03.12
바시르와 왈츠를 (블루레이)  (2) 2011.03.08
에이리언 (블루레이)  (16) 2011.01.31
흑인 오르페  (2) 2011.01.14
사운드 오브 뮤직 (블루레이)  (8) 2011.01.08
핑크 플로이드의 벽  (4) 2010.12.26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