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프리드킨 감독의 '프렌치 커넥션'(The French Connection, 1971년)은 할리우드 형사물의 교과서같은 작품이다.

로빈 무어의 동명 넌픽션 책을 영화로 만든 이 작품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1960~70년대 미국은 터키에서 생산돼 프랑스를 거쳐 들어온 헤로인 때문에 몸살을 앓았다.

주로 마르세이유에서 활동하는 프랑스 갱단이 들여 왔는데, 이 때문에 마약 밀매 루트를 프렌치 커넥션이라고 불렀다.

 

영화는 1960~62년 프렌치 커넥션 수사에 혁혁한 공을 세운 뉴욕 경찰의 에디 이건과 소니 그로소 형사의 이야기를 다뤘다.

길거리에서 마약 사범을 체포한 뒤 우연히 들른 술집에서 자꾸 자리를 옮기는 사람을 수상하게 여겨 미행하다가 우연히 범죄조직을 적발하게 된다.

 

당시 두 형사는 집요한 미행과 추적 끝에 마약 밀매 조직을 붙잡아 120파운드, 당시 가격으로 3,200만달러 규모의 헤로인을 빼앗았다.

영화에 자문 역할을 한 두 형사는 극 중 형사반장과 형사 역할로 잠깐 나오기도 한다.

 

이때 재미를 붙인 두 형사는 경찰을 그만두고 아예 범죄 수사물 자문을 맡았고, 그로소는 영화 제작자로 변신했다.

이들의 이야기를 알게 된 제작자는 사실 그대로 영화를 만들 사람을 찾던 중 TV 다큐멘터리를 주로 만든 프리드킨을 감독으로 발탁했다.

 

제작자의 의도대로 프리드킨 감독은 다큐멘터리 같은 영화를 만들었다.

마치 범죄현장에 숨겨 놓은 몰래카메라를 보는 것처럼 형사와 범죄 조직이 벌이는 추격전을 실감나게 다뤘다.

 

그렇다고 미행과 잠복이 대부분인 실제 사건 수사를 그대로 옮기면 영화로서 재미가 떨어진다.

여기에 프리드킨 감독의 재능이 빛을 발했다.

 

프리드킨 감독은 실제 사건에서 발생하지 않았던 일부 총격전과 도일 형사(진 핵크먼)가 벌이는 아슬아슬한 추격전을 추가해 다큐멘터리 같은 범죄물을 미국판 느와르로 변신시켰다.

특히 도일이 브루클린에서 범인이 탄 전철을 따라가는 과격한 추격전 장면은 스티브 맥퀸이 주연한 '불리트'와 더블어 추격전의 전범이 됐다.

 

실제로 프리드킨 감독은 '불리트' 제작에도 참여한 제작자 필립 단토니의 도움을 받았다.

요즘 같으면 컴퓨터그래픽으로 처리했겠지만 그런 게 없던 시절이어서 맨 몸으로 부딪치는 처절한 스턴트에 절로 입이 벌어진다.

 

한마디로 이 작품은 시종일관 긴장감을 잃지 않은 프리드킨 감독의 연출력과 진 핵크먼의 좌충우돌 형사 연기, 실제 뉴욕 길거리에서 찍은 다큐멘터리 같은 영상이 더해져 범죄물의 분위기를 제대로 살린 명작이 됐다.

안타까운 것은 이 작품이 국내에 블루레이 타이틀로 정식 출시되지 않은 점이다.

 

다행히 홍콩판 블루레이 타이틀에 한글 자막이 들어 있다.

1080p 풀HD의 1.85 대 1 화면비를 지원하는 블루레이 타이틀은 화질이 그저 그렇다.

 

네거티브 필름을 이용해 색 보정을 거치긴 했지만 디지털 리마스터링 작업까지는 하지 못해서 디테일이 떨어지고 윤곽선이 날카롭지 못하다.

암부도 많이 묻히는 편이며 어두운 실내 장면에서 윤곽선이 더 퍼져 보인다.

 

DTS HD MA 5.1 채널을 지원하는 음향은 인위적인 채널 분리로 자극적인 소리이기는 하지만 서라운드 효과가 괜찮다.

2장의 디스크로 구성된 만큼 감독과 배우들의 음성해설이 각 1편씩 들어 있고 제작과정, 추격장면, 실제 사건 설명, 배우 인터뷰, 컬러 타이밍 설명, 음악, 53분 분량의 BBC 다큐 등 풍성한 부록이 들어 있으나 모두 한글 자막을 지원하지 않는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유럽 특유의 좁은 뒷골목 분위기를 살린 장면. 이 작품은 1972년 오스카 시상식에서 R등급 영화 중 최초로 작품상을 받았다. 촬영은 '프렌치 키스' '투씨' '엑소시스트' 등을 찍은 오웬 로이즈먼이 맡았다.

산타 복장을 한 형사 도일(진 핵크먼)과 그의 동료(로이 샤이더)가 브루클린 뒷골목에서 마약 소지자를 체포하는 장면. 진 핵크먼은 이 작품으로 남우 주연상을 받았다.

이 작품은 1972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 남우주연 외에 각색, 감독, 편집상 등 총 5개 부문상을 받았다. 같은 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도 드라마부문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진 핵크먼)을 받았다.

로이 샤이더와 진 핵크먼이 마약 범죄 조직을 쫓는 뉴욕의 형사로 등장. 터키서 생산한 헤로인을 프랑스를 거쳐 미국으로 몰래 들여가던 프렌치 커넥션은 1971년 터키 정부가 미국과 합의 하에 아편 재배를 금지한 뒤 1980년대 들어 사라졌다.

실제 프렌치 커넥션의 두목이었던 진 제한은 코르시카섬 출신으로 마르세이유에서 살았다. 그는 나치에 저항한 레지스탕스 출신으로 프랑스에서는 영웅 대접을 받았다.

진 제한은 프랑스의 TV스타였던 자니 카슨을 마약 밀매책으로 활용했다. 자니 카슨의 자동차에 가공하지 않은 헤로인을 몰래 숨겨 미국으로 몰래 가져갔다.

뉴욕 경찰은 자니 카슨의 자동차를 샅샅히 분해해 마약을 발견했다. 공을 세운 에디 이건 형사는 극 중 지미 도일, 소니 그로소는 버디 루소라는 이름으로 영화에 등장한다.

브루클린 다리에서 촬영한 장면. 영화는 실제 뉴욕 곳곳에서 촬영됐다. 긴장감 넘치는 음악은 재즈 음악가였던 돈 엘리스가 담당.

프리드킨 감독은 진 해크먼과 로이 샤이더에게 두 달 동안 에디 이건과 소니 그로소 형사를 따라 다니며 실제 수사 분위기를 익히도록 했다. 핵크먼이 연기한 도일은 뽀빠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

밀매단 두목 알랭을 연기한 페르난도 레이는 실수로 캐스팅됐다. 프리드킨 감독은 루이 부뉘엘 감독의 '세브린느'에 출연한 프란시스코 라발을 섭외하라고 했으나 캐스팅 담당자가 착각해 브뉘엘 감독의 다른 영화 '부르주아의 은밀한 매력'에 출연한 레이를 섭외했다. 스페인 출신의 레이는 불어도 잘 하지 몰했다.

유명한 자동차 추격전은 5주에 걸쳐 뉴욕의 브루클린에서 촬영. 이를 위해 2대의 자동차에 카메라를 설치해 찍었으며 프리드킨 감독이 차량에 직접 탑승해 찍기도 했다. 빠르게 달리고 충돌하는 장면 등은 스턴트맨이 운전했으나 진 핵크먼도 많은 부분에서 직접 운전했다.

프리드킨 감독은 형사 도일이 무장하지 않은 적을 등 뒤에서 쏜 장면이 도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어 관객의 비난을 받을까봐 걱정했다. 그러나 미국 관객들은 이 장면에서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고 한다.

실제 뉴욕 거리에서 찍은 이유는 예산이 부족해 세트를 지을 수 없었기 때문. 촬영을 한 1970년 말에서 1971년 초 뉴욕은 아주 추워서 카메라 등 촬영 장비가 얼어붙어 고생을 했다고 한다.

실제 사건 해결의 주역이었던 에디 이건 형사가 극 중 수사팀 반장으로 등장. 이건은 항상 인종차별적인 말을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등 문제가 많았다. 이건을 모델로 한 도일은 이건의 이런 부분들을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한다.

이건과 콤비를 이뤄 사건을 해결한 형사 소니 그로소도 극 중 형사 역으로 잠깐 출연. 이 작품의 성공으로 1975년 속편 '프렌치 커넥션2'도 제작됐다. 존 프랑켄하이머가 감독하고 진 해크먼, 페르난도 레이가 출연했다.

유명한 스타들이 주연으로 거론됐다. 제임스 칸은 다른 작품 출연 때문에, 스티브 맥퀸은 '불리트' 출연 이후 더 이상 형사 역을 하기 싫어서, 리 마빈은 경찰을 좋아하지 않아서, 로버트 미첨은 이야기가 마음에 들지 않아 출연 제의를 거절했다. 이밖에 찰스 브론슨, 피터 보일도 도일 역으로 거론됐다.

 

프렌치 커넥션 SE (2Disc)
윌리엄 프리드킨
크로아티아 랩소디
최연진 저
The French Connection (프렌치 커넥션) (한글무자막)(Blu-ray) (1971)
예스24 | 애드온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추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두 (블루레이)  (0) 2017.05.09
갓 헬프 더 걸(블루레이)  (0) 2017.05.04
프렌치 커넥션(블루레이)  (4) 2017.04.27
마셰티 (블루레이)  (10) 2017.04.25
새벽의 7인  (2) 2016.12.13
아이언 자이언트(시그니처 에디션, 블루레이)  (2) 2016.10.18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