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 최연진기자의 영화, 음악, 여행이야기 -

공유 17

슈퍼스타 감사용

내 기억 속의 1982년은 변화가 참 많은 해였다. 중 3이었던 그때 처음으로 학생들의 두발 자유화가 허용돼 이전까지 머리를 박박깎고 다니던 학생들이 머리를 길게 기를 수 있었다. 그렇지만 여전히 영화 '친구'처럼 후크를 채우는 일본식 교복은 계속 입어야 했다. 그해 1월부터 밤 12시 이후에도 돌아다닐 수 있도록 통행금지가 해제됐다. 그해 여름 강변가요제와 대학가요제에는 내가 좋아하는 곡들이 많이 쏟아져 나왔다. 지금도 간직하고 있는 카세트테이프와 LP판을 보면 소용돌이의 '보랏빛 안개' '나빠' '님의 눈물' 등이 그해 강변가요제에서 배출한 보석같은 노래들이었으며 우순실의 '잃어버린 장미' 역시 그해 대학가요제에서 동상을 받았다. 그리고 그해 처음으로 프로야구라는게 생겼다. 야구를 좋아하지 않던 나였..

그녀를 모르면 간첩

북에서 여간첩이 내려오는데 하필 얼짱이다. 박한준 감독의 '그녀를 모르면 간첩'(2004년)은 빼어난 미모 덕분에 세간의 주목을 받으며 화제가 된 간첩이 사랑에 빠진다는 만화 같은 이야기. 한마디로 난감한 작품이다. 사랑에 빠진 얼짱 간첩이라는 소재를 기발하다고 하기에는 영화가 갖고 있는 시각이 참을 수 없을 정도로 가볍다. 분단 상황과 이데올로기도 그저 우스개 거리로 쓰였을 뿐. 황당한 설정으로 돈이나 벌겠다는 얄팍한 흥행 코드가 너무 뻔히 들여다 보인다. 그리고 제목도 틀렸다. 우리말은 인칭대명사에 성 구별이 없다. '그녀'는 일본식 표현으로, '그를 모르면 간첩'이 맞다. '날으는 원더우먼'처럼 잘못 쓰인 경우. DVD 화질은 그저 그런 편. 잡티, 스크래치, 이중 윤곽선 등 눈에 거슬리는 점이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