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 최연진기자의 영화, 음악, 여행이야기 -

리처드 링클레이터 2

비포 선셋(블루레이)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의 '비포 선셋'(Before Sunset, 2004년)은 전편인 '비포 선라이즈'에서 하룻밤의 애달픈 사랑을 하고 헤어진 뒤 9년 만에 재회하는 이야기를 담은 속편이다. 풋풋한 미국 청년(에단 호크)은 유명 소설가가 됐고 파리 처녀는 열혈 환경운동가로 변신했다. 속편이 등장하기까지 9년이 흐른 시간은 영화 속 내용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팽팽했던 에단 호크와 줄리 델피의 얼굴에 주름이 보이고 앳된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그러나 서로를 갈망하면서도 이어지지 못한 둘의 애달픈 사랑은 변함없다. 외모만큼이나 달라진 것이 있다면 서로의 처지다. 그새 남자는 결혼을 해서 아이를 뒀고 여인은 사귀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현실은 행복하지 않다. 생활에 떠밀려 흘러온 세월이 그렇게 만족스럽..

추천 DVD / 블루레이 2017.11.23 (2)

비포 선라이즈(블루레이)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과 굳이 닮은 우리나라 감독을 찾는다면 홍상수 감독을 떠올릴 수 있다. 링클레이터 감독의 영화들은 시종일관 등장인물들의 대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것도 특정 사건이 아닌 다양한 주제들을 두서없이 다룬다. 그렇게 두 사람의 대화 속에 인생관, 철학, 세상사에 대한 관심, 두 사람의 감정 등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마치 등장인물들의 대화 장면이 영화 대부분을 차지하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를 보는 것 같다.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의 '비포 선라이즈'(Before Sunrise, 1995년)도 그런 영화다. 우연히 기차에서 만난 남녀가 대화를 통해 급격하게 가까워진 뒤 비엔나에서 하루를 보내는 이야기다. 미국 청년(에단 호크)은 다음날 오전에 미국행 비행기를 타야 하고 프랑스 처녀(줄리 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