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 최연진기자의 영화, 음악, 여행이야기 -

존 굿맨 9

아르고(4K)

때로는 현실이 더 거짓말 같을 때가 있다. 배우 벤 애플렉(Ben Affleck)이 주연하고 감독까지 맡은 영화 '아르고'(Argo, 2012년)는 거짓말 같은 현실을 다룬 작품이다. 오랜 세월 철권통치를 일삼던 무하마드 리다 팔레비 국왕이 쿠데타로 쫓겨난 뒤 이란은 혁명세력이 장악한다. 호메이니로 대표되는 이슬람 원리주의 혁명세력은 미국을 등에 업고 폭정을 일삼은 팔레비 때문에 미국에 적대적이다. 그 바람에 테헤란에 있던 미국 대사관은 혁명 세력의 공격을 받고 직원 60명이 인질로 잡혔다. 이 중 6명만 겨우 몸을 빼내 캐나다 대사관저로 피신한다. 뒤늦게 이를 알게 된 미국 정부는 극비리에 이들을 구할 방법을 세운다. 그래서 CIA의 인질구출 전문가 안토니오 멘데스가 고안한 방법이 장소 헌팅을 온 할리..

아토믹 블론드(4K 블루레이)

냉전시대에 베를린은 스파이의 천국이었다. 이념과 이권에 따라 갈린 전 세계 스파이들이 베를린에서 암약하며 철의 장막 뒤에 얽힌 비밀을 캐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웠다. 데이비드 레이치 감독의 '아토믹 블론드'(Atomic Blonde, 2017년)는 바로 이들의 이야기다. 냉전시대 베를린에서 암약한 동서 진영의 스파이, 그중에서 영국 MI6에서 활약한 스파이에 초점을 맞췄다. MI6 하면 우선 떠오르는 것이 매력 만점의 멋쟁이 신사인 007 제임스 본드다. 하지만 이 작품의 주인공은 잘 생긴 근육질의 마초 스파이가 아니라 매력적인 여간첩이다. 그렇지만 성을 무기로 내세운 하늘하늘한 여성이 아니라 더할 수 없이 냉혹하고 필요하다면 한없이 잔인해질 수 있는 여전사다. 여주인공 로레인을 맡은 인물은 샤를리즈 테론..

위대한 레보스키(4K 블루레이)

코엔 형제가 각본을 쓰고 연출 및 제작한 '위대한 레보스키'(The Big Lebowski, 1998년)는 사람을 즐겁게 만드는 숨은 걸작이다. 뚜렷한 일거리 없이 볼링이나 치면서 빈둥빈둥 살아가는 레보스키가 어느 날 뜻밖의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이 작품은 행복하고 여유 있는 미국판 '현대 생활 백수'다. 레보스키를 맡은 제프 브리지스의 느물 느물한 연기는 물론이고 유쾌한 내용에 걸맞게 나른하고 편안하게 깔리는 음악들도 일품이다.직업도 없이 하루하루 유유자적하게 아무 계획 없이 살아가는 레보스키는 어찌 보면 바쁜 직장인들에게 부러움의 대상일 수 있다. 그만큼 무한 경쟁이 현대 자본주의의 상징이 된 요즘 레보스키는 반동적 캐릭터이기도 하다.그러면서 다른 사람에게 폐를 끼치지 않기에 그의 ..

추천 DVD / 블루레이 2018.10.07 (10)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블루레이)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O Brother, Where Art Thou?, 2000년)는 기발한 아이디어의 영화를 잘 만들기로 유명한 코엔 형제가 고대 그리스의 작가 호머의 작품 '오딧세이'를 현대판으로 재미있게 바꾼 영화다. 그것도 원전처럼 영웅담을 그린 것이 아니라 완전히 비틀어 어수룩한 3인조가 뜻하지 않은 모험과 행운을 누리는 코미디로 만들었다. 내용은 율리시즈라는 이름의 좀도둑이 다른 두 명의 어리벙벙한 죄수들과 탈옥해 벌이는 소동을 다뤘다. 3인조는 엉뚱하게도 라디오 방송국에서 노래를 부르게 되는데 이 노래가 크게 인기를 끌면서 뜻하지 않은 일을 겪게 된다. 이들이 부른 노래는 그들의 운명을 좌우하는 열쇠 역할을 한다. 이처럼 뜻하지 않은 열쇠가 3인조의 운명을 바꿔 놓는 과정은 슬그머니 웃..

클로버필드 10번지

댄 트라첸버그 감독의 '클로버필드 10번지'(10 Cloverfield Lane, 2016년)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긴장감을 최고로 끌어 올리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어찌나 이야기가 숨 막히게 진행되는 지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남자 친구와 싸우고 집을 뛰쳐 나간 여주인공이 뜻하지 않게 교통사고를 당한 뒤 깨어나 보니 알 수 없는 밀실에 갇혀 있게 된다. 그를 가둔 상대는 세상이 끔찍한 상황을 맞았다며 방공호 같은 지하 대피소가 최고의 피난처라고 강조한다. 과연 그의 말은 사실일까. 도대체 바깥 상황을 알 수 없는 상태에서 그때부터 주인공은 한 공간에 있는 존재들과 고도의 심리전을 치르게 된다. 그만큼 이 작품은 안팎이 모두 위험한 진퇴양난의 상황을 다루고 있다. 바깥으로 나가자니 무서운..

영화 2016.04.1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