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 최연진기자의 영화, 음악, 여행이야기 -

엑스맨 12

엑스맨 아포칼립스(블루레이)

브라이언 싱어(Bryan Singer) 감독의 '엑스맨 아포칼립스'(X-Men: Apocalypse, 2016년)는 이야기가 과거로 돌아가 엑스맨의 결성을 다룬 프리퀄이다. 이야기는 먼 옛날부터 신으로 숭배받은 최초의 돌연변이 아포칼립스(오스카 아이삭 Oscar Isaac)가 수천 년 동안 이집트 무덤 속에 잠들어있다가 1983년 다시 깨어나면서 시작된다. 아포칼립스는 마치 성경 속 묵시록의 네 기사처럼 매그니토(마이클 패스벤더 Michael Fassbender), 스톰(알렉산드라 십 Alexandra Shipp), 샤일록(올리비아 문 Olivia Munn), 엔젤(벤 하디 Ben Hardy)을 수하로 거느리고 다니며 타락한 인류를 멸망시키고 새 세상을 만들려고 한다. 여기에 영재학교를 만들어 돌연변이들..

엑스맨 다크피닉스(4K 블루레이)

사이먼 킨버그 감독의 '엑스맨 다크 피닉스'(X-Men: Dark Phoenix, 2019년)는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부터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엑스맨 아포칼립스'로 이어지는 프리퀄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이자 20년 가까이 이어진 전체 '엑스맨' 시리즈의 종지부를 찍는 마지막 작품이다. 내용은 특수한 능력을 지닌 엑스맨의 멤버 진 그레이(소피 터너)가 우주에서 사고로 얻게 된 강화된 능력을 통해 일대 혼란을 일으키는 이야기다. 우선 이 작품에서 눈에 띄는 것은 여성 캐릭터의 비중이 늘어난 점이다. 주인공 진을 비롯해 악당도 외계에서 온 여성(제시카 차스테인)이다. 여기에 엑스맨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멤버 미스틱(제니퍼 로렌스), 스톰(알렉산드라 쉽) 등 많은 여성 캐릭터들이 활약한다...

데드풀2(4K 블루레이)

마블 코믹스의 초영웅 가운데 하나인 데드풀은 독특한 캐릭터다. 온몸에 암세포가 퍼져 죽을 뻔했는데 특수한 치료를 받은 뒤 부작용 아닌 부작용으로 절대 죽지 않은 무한대의 재생세포를 지니게 됐다. 총을 맞아도 죽지 않고 총알이 뚫고 지나간 자리도 금새 복구되며 심지어 온몸이 절단나도 조각난 신체가 다시 자라난다. 사실상 불사신이다. 대신 엄청난 능력을 얻었지만 애인도 깜짝 놀랄 만큼 피부가 흉측하게 변했다. 그래서 미국의 초영웅들이 그렇듯 쫄쫄이 옷과 마스크를 뒤집어쓰고 다닌다. 그런데 데드풀이 특별한 것은 그의 엄청난 능력보다 쉴 새 없이 쏟아내는 수다 때문이다. 잠시도 입을 쉬지 않고 싸우는 와중에도 끊임없이 입을 놀린다. 아저씨 개그 같은 유머도 있고 도저히 아이들과 같이 보기 힘들 만큼 걸판진 성적..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블루레이)

드디어 엑스맨도 로봇과 전쟁을 시작했다.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연출한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X-Men: Days of Future Past, 2014년)는 초능력을 지닌 돌연변이들을 없애기 위해 개발된 강력한 로봇 병기 센티넬과 맞서 싸우는 엑스맨들의 활약을 다뤘다. 여기에 '터미네이터'처럼 시간 여행 개념이 적용돼 엑스맨들은 과거와 미래를 넘나들며 최대 위협적인 존재들과 대결을 펼친다. 마치 '터미네이터'와 '매트릭스'를 섞어 놓은 듯한 분위기다. 공교롭게 엑스맨들을 위협하는 존재도 '매트릭스'에 등장하는 무시무시한 센티넬과 닮았다. 과거와 미래의 캐릭터들이 공존하는 만큼 배우들 또한 예전 엑스맨 시리즈와 액스맨 퓨처 패스트 시리즈의 배우들이 모두 등장해 기대를 모았다. 그만큼 같은 캐..

데드풀 (블루레이)

데드풀은 마블 코믹스 히어로 가운데 유별나다. 고문에 가까운 특수약물실험으로 특수 능력을 얻으며 온 몸이 흉칙하게 변한 주인공이 마스크를 쓰고 종횡무진 활약하는 내용이다. '울버린'과 같은 실험을 통해 탄생한 데드풀의 능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총에 맞아도 죽지 않고 손을 잘라 내도 다시 생겨난다. 별난 존재를 앞세운 팀 밀러 감독의 '데드풀'(Deadpool, 2016년)은 참으로 유쾌한 영화다. 눈길을 끄는 것은 과거 오우삼의 홍콩 느와르물을 연상케 하는 액션씬이다. 여러 명의 악당을 상대하는 장면을 정지시킨 채 360도 회전 영상으로 보여주거나 느린 슬로모션으로 재현하는 과정은 꼭 '영웅본색'이나 '첩혈쌍웅'을 연상케 한다. 그 정도로 액션이 과격하고 잔인하면서도 스타일리쉬하다. 여기에 온 몸이 금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