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Inglourious basterds, 2009년)을 만들면서 "독일인은 제 2차 세계대전 영화를 죄책감을 갖고 보는데 익숙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동족을 방망이로 개패듯 때려잡고 머리가죽을 벗겨내며 이마에 칼로 하켄 크로이츠를 새기는 잔혹성도 독일인들이 익숙하게 볼 지 의문이다.

지금까지 제 2차 세계대전 영화 속 독일군은 잔혹한 폭력의 가해자였다.
그러나 이 작품에서는 독일군들이 처참한 폭력의 희생자가 됐다.

내용은 미군 특공대가 유럽에 침투해 히틀러 암살을 노리는 이야기.
'바스터즈'라 불리는 미군 특공대는 '한 만큼 돌려준다'는 모토 아래 잔혹하게 독일군을 죽여 공포에 떨게 한다.

무엇보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이야기는 2시간 30분이 언제 지나갔는 지 모를 정도로 재미있다.
여기에 피가 끓게 만드는 거친 폭력이 양념처럼 얹혀 있다.

타란티노의 특유의 지나칠 정도로 잔혹한 폭력은 때로 거부감이 들기도 하지만, 폭력을 폭력으로 고발하는 이이제이식 효과도 갖는다.
B급 정서 특유의 재미있는 이야기와 피냄새 풍기는 폭력, 그리고 안어울릴듯 하면서도 묘하게 밸런스를 이루는 서정적 음악 등 '킬빌' 이후 높은 완성도를 보이는 타란티노 무비의 정점을 이루는 작품이다.

1080p 풀HD의 블루레이 타이틀은 2.40 대 1 애너모픽 와이드 스크린을 지원한다.
선홍색이 선명하게 살아 있는 화질은 두말하면 입이 아플 정도로 뛰어나다.

DTS-HD 5.1 채널을 지원하는 음향 또한 서라운드 효과가 훌륭하다.
유리처럼 맑고 투명한 피아노의 높은 음이 명징하게 살아 있다.

부록으로 추가 장면, 영화속 영화, 인터뷰와 제작과정 등이 한글 자막과 함께 수록됐다.
대부분의 부록 역시 HD 영상으로 제작됐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은 폭력과 광기로 얼룩진 전쟁의 흉폭함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의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폭력 또한 야만성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쟁이 가져오는 비참함은 인간 본성을 최악으로 떨어뜨린다는 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스터즈'의 설정은 과거 TV 시리즈물 '게리슨 유격대'를 연상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구 방망이로 독일군을 때려 죽이는 장면은 절로 눈살이 찌푸려질 만큼 끔직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의 제목은 이탈리아의 엔조 카스텔라리 감독이 1978년에 만든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에서 따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란티노는 제목을 사용하는 댓가로 엔조 카스텔라리 감독을 극장 객석에 앉아 있는 나치 장군 역할로 깜짝 출연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이앤 크루거가 연기한 독일 여배우 브리짓 본 해머스마크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실제 연합군의 스파이 노릇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쇼산나 역을 연기한 멜라니 로랑은 이 작품에서 눈에 띄는 연기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스토프 왈츠는 비정한 친위대 장교 역을 훌륭하게 연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작은 타란티노 작품과 내용이 다르다. 원작은 미군 낙오병들이 독일군을 괴롭히는 내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틀러는 코미디물과 미키마우스를 좋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치게 저돌적이고 광기어린 미군 중위 알도를 연기한 브래드 피트.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O.S.T(음반)
O.S.T
바스터즈 : 거친 녀석들(DVD)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브래드 피트 주연/다이앤 크루거 주연/Melanie Laurent 주연
바스터즈 : 거친 녀석들(블루레이)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브래드 피트 주연/다이앤 크루거 주연/Melanie Laurent 주연
예스24 | 애드온2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