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브라운이 쓴 소설 '다빈치 코드'를 재미있게 읽었다면, '천사와 악마'(Angels & Demons, 2009년) 또한 놓칠 수 없다.

그가 다빈치 코드 보다 먼저 쓴 이 소설은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처럼 '다빈치 코드'의 로버트 랭던 교수가 등장해 추기경들의 납치와 죽음에 얽힌 비밀을 풀어 나간다.

탁월한 이야기꾼인 댄 브라운은 '다빈치 코드'처럼 이 작품에서도 일루미나티에 얽힌 역사와 허구를 적당히 섞어놓아 실제처럼 그럴 듯 하게 이야기를 꾸몄다.
덕분에 이야기는 설득력이 높고 흥미진진하다.

하지만 댄 브라운과 프레드릭 포사이드 작품처럼 원작 소설이 뛰어난 경우 영화로 만드는 것이 어렵다.
소설의 탁월한 묘사와 재미를 영화로 되살리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

그래서 영화 '다빈치 코드'는 아쉬움이 남는다.

소설의 세세한 묘사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기 때문.


다행히 이 작품은 영화 '다빈치 코드'보다는 낫다.
'다빈치 코드'를 만들었던 론 하워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천사와 악마'는 원작의 묘미를 다 살리지는 못했지만 무난하게 볼 만 하다.


이야기 전개는 소설이 훌륭하나, 판테온과 산타마리아 교회 등 소설에서는 불가능한 영상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영화의 매력이다.

4K 블루레이 타이틀은 4K 디스크와 일반 블루레이 디스크 2장으로 구성됐다.


4K 타이틀은 138분 분량의 극장판이 들어 있고 일반 블루레이 타이틀은 146분 분량의 확장판을 담았다.

다만 2장으로 구성된 확장판 블루레이 타이틀만큼 부록이 많은 편은 아니다.


2160p UHD의 2.40 대 화면비를 지원하는 4K 타이틀은 화질이 좋다.

금속의 윤기와 천의 질감이 그대로 살아날 정도로 디테일이 살아 있다.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음향 또한 리어 채널을 적극 활용한 덕분에 서라운드 효과가 훌륭하다.

1080p 풀 HD의 일반 블루레이 타이틀은 2.40 대 1 화면비를 지원한다.


일반 블루레이 타이틀 역시 화질이 우수하다.
특히 선명한 붉은 색 등 색감이 예술이다.

음향은 DTS HD 5.1 채널을 지원한다.
풍성한 울림 덕분에 서라운드 효과가 제대로 살아난다.

과거 2장으로 구성된 일반 블루레이 타이틀의 경우 2장의 디스크로 구성된 만큼 제작진 인터뷰, 제작과정, 앰비그램 설명 등 다양한 HD 부록이 들어 있다.
'The path of illumination'을 제외하고는 모두 한글 자막을 지원한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은 종교와 과학의 화해를 시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진은 세계 최대 입자 가속기가 설치된 스위스 제네바의 CERN에서 촬영. 소립자 물리학 연구소인 CERN은 유럽 20개국이 회원으로 가입해 군사적 연구를 금지하고 우주생성의 비밀 등을 연구한다. 일주일에 6일은 일반에 공개된다. CERN은 또 월드와이드웹(www)을 만들었으나 인류 모두가 사용하도록 1993년에 웹 공유화를 선언하며 지적재산권을 포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의 상징이 된 앰비그램. 종교보다 과학을 우선한 일루미나티가 사용한 앰비그램은 글자가 대칭으로 디자인돼 상, 하, 좌, 우를 뒤집어 읽어도 모두 동일한 음절의 단어가 된다. 영화속 앰비그램은 모두 존 랭던이 만들었다. 존 랭던은 댄 브라운이 그의 소설 속 주인공으로 삼은 모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지 창조' 그림으로 유명한 시스틴 성당. 놀랍게도 세트다. 워낙 유명한 이곳은 촬영이 금지된 장소다. 제작진은 12미터 높이의 벽을 만들어 그림들을 모두 재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작에 이어 톰 행크스가 로버트 랭던을 연기했고, 여주인공 베트라 역은 이스라엘 배우인 아예렛 주러가 맡았다. 주러는 '뮌헨'에도 출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파엘의 무덤이 있는 판테온. 이곳 역시 세트다. 종이 프린팅으로 대리석 바닥을 재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댄 브라운은 아내와 로마 여행 중 파세토에서 교황의 비밀 탈출로에 얽힌 이야기를 들었다. 비밀 탈출로는 교황의 적인 갈릴레오의 추종자들을 피해 만든 것. 댄 브라운은 여기에 흥미를 느껴 소설을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보나 광장과 베르니니가 조각한 강의 기원 분수도 모두 세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속에서 무기로 쓰인 반물질. 지름이 27km나 되는 CERN의 입자가속기가 영하 271도 상태에서 작동해 만들어내는 반물질은 우주 생성과 인간 탄생의 비밀을 갖고 있는 열쇠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작과 다른 부분은 궁무처장이 헬기를 타고 올라가 반물질을 폭발시키는 대목이다. 소설에서는 랭던이 헬기를 타고 올라가 반물질을 폭파시킨뒤 낙하산으로 뛰어내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드로 광장 역시 할리우드 파크 주차장에 만든 세트다. 브루넬레스키 열주와 오벨리스크도 실제 크기로 만들었다.

크로아티아 랩소디
최연진 저
Angels & Demons (천사와 악마) (Blu-ray)
천사와 악마 (2Disc 4K UHD) : 블루레이
예스24 | 애드온2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