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길러민과 어윈 앨런 감독의 '타워링'(The Towering Inferno, 1974년)은 '포세이돈 어드벤처'와 더불어 재난영화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긴장감이 높고 사실적인 묘사가 뛰어난데, 흔히 발생할 수 있는 건물 화재를 다룬 '타워링'이 더 실감 나게 다가온다.

 

공교롭게 두 작품 모두 어윈 앨런이 제작했는데, 1980년 개봉한 '대지진'도 그의 작품이어서 재난 영화에 일가견이 있는 인물이다.

내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138층 건물에 화재가 발생해 이를 진압하는 내용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제천과 밀양 등 대형화재가 일어나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다 보니 영화 내용이 더더욱 심각하게 다가온다.

재난 영화가 그렇듯, 다양한 인물들이 겪는 위기와 이를 극복하는 에피소드가 모자이크처럼 촘촘히 구성됐다.


자칫 잘못하면 내용이 산만하고 개연성이 떨어질 수 있는데 이 작품은 전혀 그렇지 않고 인물들의 드라마와 위기상황을 헤쳐 나가기 위한 액션 등을 설득력 있게 잘 구성해 시종일관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더불어 쟁쟁한 스타들이 대거 등장하는 점도 이 작품의 흥행에 한 몫했다.


고인이 된 윌리엄 홀든, 스티브 맥퀸, 프레드 아스테어를 비롯해 폴 뉴먼과 페이 더너웨이, 제니퍼 존스, 리처드 체임벌린, OJ 심슨 등이 출연했다.

특히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배우인 스티브 맥퀸이 소방대장으로 출연해 특유의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포세이돈 어드벤처'에서 진 핵크먼 같은 역할을 스티브 맥퀸이 했다.

'포세이돈 어드벤처'에 이어 이 작품까지 담당한 존 윌리엄스의 음악도 좋았다.


무엇보다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받은 모린 맥거번이 부른 주제가 'We May Never Love Like This Again'이 아주 훌륭하다.

주제가를 작사 작곡한 조엘 허쉬혼과 알 카샤는 이보다 앞서 '포세이돈 어드벤처'의 주제가 'The Morning After'를 만들어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받았는데, 이 작품으로 재차 수상했다.


노래를 부른 모린 맥거번 역시 'The Morning After'도 불렀다.

사실상 화재 영화의 교과서 같은 걸작으로, 1970년대 미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작이다.


소방대원들의 활약과 재난 상황의 위기 등이 훗날 할리우드 영화인 '분노의 역류'를 비롯해 우리 영화 '리베라 메' '타워' 등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이 같은 명작이 아직 국내에 블루레이 타이틀로 출시되지 못한 점이 안타깝다.


미국에서 출시된 블루레이 타이틀은 한글 자막이 들어있지 않다.

1080p 풀 HD의 2.35 대 1 화면비를 지원하는 미국판 블루레이 타이틀은 무난한 화질이다.


특별한 집티나 스크래치는 없지만 오래전 작품이어서 그런지 디테일은 요즘 영화만 못하다.

그래도 DVD 타이틀보다 화질이 많이 밝아졌다.


특히 암부 디테일이 확실히 살아났다.

DTS HD MA 5.1 채널을 지원하는 음향은 간헐적인 서라운드 효과를 들려준다.


화재 장면에서 리어 채널을 통해 불길이 이글거리는 소리가 현장감 있게 들린다.

부록은 보다 지칠 만큼 풍성하다.


영화학자의 음성해설과 제작과정, 어윈 앨런에 대한 소개, 제작진 인터뷰 등등이 수록됐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이 작품은 리처드 마틴 스턴의 '타워', 토마스 스코티아와 프랭크 로빈슨의 '더 글라스 인페르노' 등 두 권의 소설이 원작이다. 두 개의 소설이 원작이다 보니 영화 제목도 두 소설 제목을 섞어서 '더 타워링 인페르노'로 결정됐고, 건물 이름 역시 두 소설 제목을 섞은 '글라스 타워'가 됐다.

워너브라더스는 '포세이돈 어드벤처' 성공 이후 또 다른 재난영화를 만들기 위해 '타워'의 판권을 확보했고, '포세이돈 어드벤처'의 제작자였던 어윈 앨런인 20세기폭스사를 통해 '더 글라스 인페르노'의 판권을 샀다.

값싼 전기부품을 사용하며 발생하는 화재. 결국 인재인 셈이다. 워너와 20세기 폭스는 비슷한 내용으로 흥행을 갉아먹는 것을 피하기 위해 공동제작을 결정했다. 그 바람에 이 영화는 할리우드 사상 최초로 대형 제작사들의 첫 번째 합작 영화가 됐다.

폴 뉴먼의 아내 역을 한 페이 더너웨이는 촬영장에 자주 늦거나 아예 나타나지 않아 다른 배우들까지 촬영을 하지 못했다. 결국 윌리엄 홀든이 거칠게 페이 더너웨이를 벽으로 밀어붙이고 화를 낸 뒤에야 더너웨이가 지각 및 결석을 하지 않게 됐다.

주제가를 부른 모린 맥거번이 파티 장면에 직접 출연해 노래를 부른다. 이 영화는 제 47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촬영, 편집, 주제가상을 받았다.

'황야의 7인'과 '0011 나폴레옹 솔로'로 유명한 로버트 본이 상원의원을 연기. 원래 의원 역은 제임스 프란시스커스가 후보에 올랐으나 해당 역할이 존 터니 상원의원과 당시 캘리포니아 주지사였던 로널드 레이건을 연상케 한다며 꺼려 본이 맡게 됐다.

20세기폭스사가 어윈 앨런의 연출은 반대해, 앨런이 액션 장면만 감독하고 나머지 드라마 부분은 존 길러민이 감독하게 됐다.

건물 경비대장 역은 나중에 전 부인과 그의 애인 살해 혐의로 재판을 받았으나 무죄 판결을 받은 미식축구 스타 OJ 심슨이 연기.

용감무쌍한 소방대장을 연기한 스티브 맥퀸. 원래 대본에서 소방대장 역할이 작았으나 스티브 맥퀸의 주장에 따라 폴 뉴먼이 연기한 건축가 역할만큼 대사량을 늘려 역할을 키웠다.

존 길러민 감독은 폴 뉴먼이 연기한 건축가 역할로 어네스트 보그나인과 스티브 맥퀸을 고려했다. 어윈 앨런도 스티브 맥퀸이 건축가 역을 하기를 원했다. 맥퀸은 비슷한 비중의 스타가 건축가를 맡으면 소방대장을 하겠다고 제안했고, 폴 뉴먼이 캐스팅되면서 소방대장을 맡았다.

촬영을 위해 57개 세트를 지었는데, 그중 하나에 촬영 중 불이 나 맥퀸이 소방대원들과 직접 불을 껐다. 1975년 캘리포니아 만테카시 극장에서 이 영화 상영 중 실제로 불이 났다. 당시 화재현장에 있던 이 영화 포스터가 만테카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이 영화는 고층건물의 화재 위험성을 경고하는 사회적 메시지도 던졌다. "7층 이상 높이에서 불이 나면 빠른 진압이 힘들다. 그런데 당신들은 어떻게든 높이 지으려고만 한다"는 맥퀸의 대사가 인상적이다.

애인과 함께 불길 속에 갇힌 홍보담당 임원은 로버트 와그너가 연기.

1971년 청량리 대연각호텔 화재를 보는 듯한 장면. 이 영화가 대연각호텔 화재에 영감을 받았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원작자들은 뉴욕의 쌍둥이 빌딩 세계무역센터에 영감을 받았다. 원작자들은 당시 준공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세계무역센터를 보고 마천루에 화재가 발생하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폴 뉴먼은 나중에 스티브 맥퀸과 공동 주연한 것을 후회했다. 뉴먼은 맥퀸보다 한 수 위 스타라고 생각했는데 맥퀸과 동급으로 언론에 나온 게 언짢았고, 건축가 역이 소방대장 역에 묻혔다고 생각했기 때문.

원래 뉴먼과 맥퀸은 '내일을 향해 쏴라'에 콤비로 예정됐으나 맥퀸이 거절해 로버트 레드포드가 출연했다.

건물 기계실에 등장하는 콘솔은 미 정부가 1950년대 군사지휘용으로 만든 IBM의 AN/FSQ-7 컴퓨터다. 대당 3,000만달러짜리 이 컴퓨터는 1954년 총 56대가 미 공군에 납품돼 미국과 캐나다 영공 감시용 레이더를 통제했다. 훗날 핵 벙커 해체 뒤 할리우드에 미래 장면 연출용 소품으로 헐값에 팔렸다. 

'쇼군'으로 유명한 리차드 체임벌린이 값싼 자재를 사용해 화재를 일으킨 못된 사위 역을 맡았다.

폴 뉴먼의 아들 스콧 뉴먼도 소방관으로 출연. 이 영화는 폴 뉴먼 부자가 함께 나온 유일한 영화다.

진저 로저스와 명콤비였던 위대한 춤꾼 프레디 아스테어가 늙은 사기꾼으로 등장. 그를 사랑하는 여인 역으로 제니퍼 존스가 출연. 원래 여인 역은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를 고려했으나 존스가 출연했고,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됐다.

프레디 아스테어는 막판 물탱크 폭파 장면을 두려워해 해당 장면을 찍지 않았다.

원작이 두 종류이다 보니 내용도 서로 섞였다. 옆 건물에 줄을 연결해 구조하는 장면은 '더 타워'에 나온 내용이고, 물탱크 폭파 장면은 '더 글라스 인페르노' 내용이다.

HH-1N 헬기가 구조용 헬기로 등장.

건물의 원경 등은 미니어처와 매트 페인팅 기법을 이용해 표현했고, 가까운 외관 장면은 샌프란시스코의 하얏트 리젠시 호텔에서 찍었다. 엘리베이터 장면도 이 호텔에서 촬영.

'콰이강의 다리' '제 17 포로수용소' '와일드 번치'로 유명한 대배우 윌리엄 홀든이 건물주로 출연. 알코올 중독과 숱한 염문설에 시달렸던 그는 1981년 만취 상태에서 머리에 부상을 당해 숨졌다. 

폴 뉴먼과 스티브 맥퀸은 몸을 아끼지 않고 철제 난간에 매달리고 물탱크 폭발에 휩쓸리는 등 대부분의 스턴트를 직접 했다.

원래 폴 뉴먼의 부인 역으로 캐서린 로스와 나탈리 우드를 고려했으나 페이 더너웨이가 맡았다.

꽃이 있는 식탁
고은경 저
타워링
크로아티아 랩소디
최연진 저
예스24 | 애드온2


'추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펀치 드렁크 러브(블루레이)  (0) 2018.02.25
성스러운 피(블루레이)  (12) 2018.02.04
타워링 (블루레이)  (4) 2018.02.03
부초 (블루레이)  (0) 2018.02.02
테이큰(블루레이)  (2) 2017.12.30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블루레이)  (7) 2017.12.15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