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 최연진기자의 영화, 음악, 여행이야기 -

여행 133

몰타 슬리에마 & 고조

숙소였던 힐튼호텔이 있는 세인트 줄리안에서 슬리에마(Sliema)는 아주 가까이 있다.해안도로를 따라 걸으면 20~25분 정도 걸리고 버스를 타면 몇 정거장이면 충분하다. 슬리에마는 특히 어학원들이 많이 몰려 있어서 몰타에 유학을 온 사람들이 주로 머문다.몰타는 영국 식민지였기 때문에 공용어로 영어를 사용하는 만큼 영어 연수차 들리는 사람들이 많다. 그만큼 슬리에마는 생활형 도시다.즉 각종 식당과 술집, 상점, 기념품점 등 생활에 필요한 시설들이 집중돼 있다.[슬리에마의 발루타 베이에서 바라 본 발루타.] 해안 선착장을 따라 이어지는 도로변에는 맥도널드, 버거킹, 피자헛 같은 프랜차이즈 패스트푸드 음식점부터 게스, 자라 같은 패션 상점들이 쭉 늘어서 있다.상점들은 주기적으로 세일을 하기도 하니 잘 찾으면..

여행 2018.07.29

몰타의 세인트 줄리안

몰타의 세인트 줄리안(St.Julian's)은 서울의 강남이나 제주도의 중문 같은 곳이다.고급 호텔과 리조트, 카지노, 식당과 클럽들이 모여 있어서 한마디로 놀기 좋은 동네다. 특히 클럽들이 모여있는 파처빌 거리가 유명하다.수도 발레타에서 버스로 25분 거리, 공항에서 택시를 타면 20분 정도면 갈 수 있고, 슬리에마에서는 걸어서 20분 정도 걸린다.[스피놀라 베이에서 바라본 세인트 줄리안. 고양이가 지붕에 올라앉아 있는 건물은 요가를 가르치는 곳이다.] 마을 이름은 가난한 성자이자 구호 성인이었던 생 쥘리앵의 이름에서 따왔다.지금도 몰타에서는 매년 2월 12일에 그를 기리는 행사를 한다. 원래는 작은 어촌 마을이었으나 고급 호텔들이 들어서면서 번화한 도시로 바뀌었다.몰타 최초의 호텔로 알려진 힐튼호텔도..

여행 2018.07.21

몰타의 힐튼호텔

몰타(Malta). 영어로 말타라고 불리는 지중해의 작은 섬나라인 이 곳은 면적이 제주도의 6분의 1 크기인 강화도만 한 소국이다. 인구도 약 42만 명에 불과하며 주로 관광과 농업, 어업 등으로 먹고 산다. 이탈리아의 시칠리아 섬 아래, 아프리카를 향해 가는 곳 중간쯤에 있다 보니 겨울에도 많이 춥지 않고 여름에는 항상 푸르고 맑아 물놀이하기 좋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게이트를 나가면 바로 앞에 보다폰 매장이 보이는데 이곳에서 유심칩을 사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직원들이 너무 여유롭게 일을 해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한다.] 그래서 유럽 사람들이 여름철에 많이 몰려간다. 하지만 한국에서 가려면 꽤 멀다. 유럽 허브공항을 이용해 갈아타고 가야 하는데, 많이 가는 터키의 이스탄불을 경유할 경우 이스..

여행 2018.07.14

베니스의 산마르코 광장

베니스의 중심은 산 마르코 광장(Piazza San Marco)이다. 베니스의 상징적인 건물들이 모두 이 곳에 모여 있으며 바다와 운하를 한꺼번에 볼 수 있어 항상 많은 관광객들로 붐빈다. 산마르코 광장은 같은 이름의 성당 앞에 길이 175미터, 폭 80미터 크기로 대리석을 깔아 조성됐다. 주변에 성당을 비롯해 국립 고고학 박물관, 두칼레 궁전 등이 차례로 들어서며 12세기에 지금과 같은 'ㄷ'자 모양으로 형성됐다. [산 마르코 광장에서 이어지는 두칼레 궁전과 베니스 앞바다.] 북쪽은 대운하를 등에 진 상가 건물들, 해가 뜨는 동쪽에서는 네 마리의 말이 버티고 서 있는 성당, 남쪽으로는 도심 광장으로는 이례적으로 탁 트인 바다가 보인다. 마치 거실에 앉아 커다란 창으로 바다를 보는 듯한 풍광이다. 그래서..

여행 2017.12.31

물의 도시 베니스

피렌체에서 베니스 중앙역까지 기차 이딸로를 타면 2시간30분 가량 걸린다. 베니스(Venice), 즉 베네치아는 흔히 물의 도시라고 한다. 베네치아만 안쪽의 석호 위에 형성된 118개의 섬들을 약 400개의 다리로 연결한 베니스는 많은 건물들이 물 위에 말뚝을 박아 기초 공사를 하고 그 위에 집을 지었다. 한마디로 물 위에 뜬 집이나 마찬가지인 셈. [베니스의 대운하. 해상무역국가로 자리잡은 중세의 베니스는 십자군 원정에 나서면서 콘스탄티노플을 공략해 동방무역을 확대했다.] 567년 이민족을 피해 달아난 롬바르디아족이 베네치아만 안쪽에서 자리를 잡으면서 마을이 형성됐다. 6세기말 리알토섬을 중심으로 12개 섬에 마을이 자리잡으며 도시의 틀을 갖췄다. 도시의 중심은 S자를 뒤집은 모양의 커다란 대운하가 뚫..

여행 2017.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