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 최연진기자의 영화, 음악, 여행이야기 -

볼 만한 DVD / 블루레이

달콤한 인생 (SE)

울프팩 2005. 4. 12. 14:19

이탈리아의 거장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의 '달콤한 인생'(La Dolce Vita, 1960년)은 참으로 역설적인 제목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주인공 마르첼로의 모습을 통해 과연 산다는게 무엇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신문기자인 마르첼로(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의 눈에 비친 1960년대 로마는 화려한 외관 속에 안으로 혼돈과 자기정체성의 상실을 감추고 있는 부조리한 사회다.
그 속에서 마르첼로는 상류 사회의 향락에 젖어들지만 친구의 자살과 애인의 자살 시도 등을 겪으며 자신의 존재에 대해 회의를 느끼고 갈등하게 된다.

배우들의 상상력을 잠식한다는 이유로 대본을 안주기로 유명했던 펠리니 감독답게 이 작품 역시 이야기 흐름이 편안하거나 친절하지는 않다.
개인적으로 '길'만큼 재미있거나 감동적이지는 않지만 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 야누크 예메, 아니타 에크버그 등 배우들의 진지한 연기가 마음에 든다.

2.35 대 1 레터박스 형태의 DVD는 워낙 오래전 작품인 만큼 화질을 논한다는게 무의미하다.
화질은 좋지 않지만 그저 유명한 고전을 편안하게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충분하다.


음향은 돌비디지털 2.0 채널을 지원하며, 부록으로 펠리니 감독의 다큐멘터리, 마스트로얀니의 자전적 영상이 들어 있다.
<파워 DVD 캡처 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기로 예수의 석상을 나르는 이 장면은 아주 유명하다. 당시로서는 충격적이었던 이 장면은 신성모독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는 이 작품으로 전세계에 이름을 날렸다. 그는 이 작품이후 '라틴 러버'라는 별명을 얻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릴린 먼로를 연상케하는 미국 여배우를 연기한 아니타 에크버그. 훗날 그는 대본이 없으니 그냥 찍자는 펠리니 감독의 말에 미친 사람인줄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흔히 쓰는 '파파라치'라는 용어는 바로 이 영화의 등장인물 이름인 파파라초에서 유래한 것. 마르첼로의 친구인 파파라초는 유명인의 동정을 쫓는 사진기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모 마리아를 보는 기적의 두 남매를 만나기 위해 몰려든 군중들. 마치 특정 종교를 비꼰듯한 이 장면 때문에 천주교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이 작품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면. 마치 쇠라의 점묘법 그림처럼 틈새로 새어든 햇빛과 그림자가 어우러진 이 장면은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자녀를 죽이고 자살한 친구의 죽음은 마르첼로의 삶에 커다란 충격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란스런 삶의 단면을 보여주는 듯한 파티. 어느 여인의 스트립쇼가 벌어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르첼로가 허공에 뿌리는 닭털 사이로 구성원들이 춤을 추며 차례로 퇴장하는 부분은 연극의 한 장면같다. 인생은 연극이라는 말을 새삼 떠올리게 만드는 장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나는 예수 석상이 등장하는 시작도 뜬금없었지만 막판 거대한 가오리가 잡힌 장면도 황당하다. 펠리니가 본 사람들의 삶은 이처럼 황당하고 무질서였나보다.

'볼 만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 (LE)  (2) 2005.04.14
빈 집  (4) 2005.04.13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  (9) 2005.04.09
미이라2 (UE)  (4) 2005.04.07
007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  (4) 2005.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