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거 라이트 감독의 '베이비 드라이버'(Baby Driver, 2017년)는 기대 이상의 만족도를 준 쾌작이었다.

숨 가쁘게 전개되는 자동차 액션과 경쾌한 록음악, 이야기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드는 스릴러 스타일의 구성 등 인기를 끌만한 요소들을 골고루 갖췄다.

 

내용은 기가 막힌 운전실력을 갖춘 청년이 범죄단의 도피를 돕는 운전사로 아르바이트를 뛰면서 벌어지는 모험담을 다뤘다.

범죄마저도 철저하게 역할을 나눠 맡아 분업 시스템으로 운영하는 미국 사람들 입장에서 도주 운전사는 범죄 성공이 달린 중요한 요소이기도하다.

 

언뜻 보면 흔한 범죄영화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이 작품이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록 비트를 깨우는 주인공 베이비(안셀 엘고트)의 독특한 운전 습관에 있다.

항상 록 음악을 듣는 베이비는 운전뿐 아니라 길을 걸을 때나 요리를 하는 등 일상에서도 리듬에 맞춰 살아간다.

 

길거리 정차 상태에서도 리듬에 맞춰 운전대를 두드리며 어깨춤을 추고, 목숨이 걸린 절체절명의 순간에서도 퀸의 'Brighton Rock'에 맞춰 대결을 펼친다.

그만큼 이 영화에서는 음악이 중요하다.

 

원래 발단도 라이트 감독이 좋아하는 음악에서 시작됐다.

음악광인 감독은 20년 전 존 스펜서 블루스 익스플로전의 노래 'Bellbottoms'를 듣던 중 음악이 흐르는 자동차 추격 장면을 구상하게 됐다.

 

라이트 감독은 이 같은 구상을 2003년에 민트 로열의 뮤직비디오를 만들면서 영상으로 표현해 봤다.

뮤직비디오 속 주인공은 이 영화의 주인공 베이비처럼 강도짓을 하러 간 일당을 기다리며 자동차에 앉아 음악에 맞춰 연신 몸을 움직인다.

 

이는 이 작품의 초반 영상에 그대로 구현됐다.

뿐만 아니라 라이트 감독은 영화 전체를 음악과 연결시켰다.

 

우선 영화에 삽입할 곡을 먼저 뽑아 놓고 여기 맞춰 장면 구성에 들어간 것.

그만큼 영화는 음악과 찰떡궁합처럼 맞아 돌아가며 눈과 귀를 흥겹게 한다.

 

여기에 모든 자동차 액션은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실제 운전을 통해 구현했다.

달리는 자동차가 트럭 밑으로 끼어들고 360도 회전을 통해 좁은 차량들 사이를 빠져나가는 장면을 보면 절로 감탄이 나온다.

 

물론 일부 장면은 기계 장치를 이용한 눈속임도 있지만 기본적인 바탕은 사람의 손과 발로 만든 스턴트 액션이다.

덕분에 영화는 시종일관 숨조차 크게 쉬기 힘들 만큼 긴장의 연속이다.

 

음악광이 음악에 맞춰 운전하는 독특한 설정부터 기가 막힌 자동차 액션까지 흥행을 위한 요소들을 골고루 갖춘 작품이다.

그동안 '새벽의 황당한 저주' '뜨거운 녀석들' 등 라이트 감독의 전작들에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면 이를 충분히 씻어줄 만한 작품이다.

 

1080p 풀 HD의 2.40 대 1 화면비를 지원하는 블루레이 타이틀은 화질이 아주 좋다.

특히 4K 블루레이의 경우 최고의 디테일을 자랑한다.

 

필름 영상인 만큼 전체적으로 따뜻하고 부드러운 색감이다.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음향은 각종 효과음을 채널별로 폭포처럼 쏟아낸다.

 

그만큼 채널 분리가 잘 돼 요란하고 웅장한 소리를 들려주며 저음도 묵직하고 박력 있다.

부록은 감독의 음성해설, 감독과 촬영 감독의 음성해설 등 두 편의 음성해설과 제작과정, 애니매틱스, 오디션 및 의상 테스트 영상, 삭제 장면, 뮤직 비디오 등이 한글자막과 함께 HD 영상으로 수록됐다.

 

부록 디스크도 따로 들어 있다.

여기 들어 있는 30분 분량의 제작과정은 다른 부록들과 겹치지 않는다.

 

부록 디스크 또한 한글자막이 들어 있는 HD 영상이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초반 은행 강도 장면에 등장하는 차량은 일제 스바루 WRX.

뛰어난 운전실력을 갖춘 주인공은 안셀 엘고트(왼쪽에서 두 번째)가 연기. 케빈 스페이시는 범죄 작전을 짜는 박사로 등장.

바닥에 널려 있는 LP에서 알 수 있듯 주인공은 음악에 미쳐 있다. 안셀 엘고트 역시 자작곡을 만들 만큼 음악을 좋아한다.

극 중 여주인공이 일하는 식당은 세트다. 실제 식당 자리에 내부를 세트로 만들었다.

'폭풍 속으로'처럼 강도들이 쓴 마스크는 영화 '오스틴 파워'의 주연배우인 마이크 마이어스의 얼굴이다.

영화의 대부분은 35미리 애너모픽 렌즈를 이용해 필름 촬영했고 일부 장면은 디지캠을 활용했다.

달리는 트럭 밑에 자동차가 끼는 장면은 다른 차량의 앞에 특수 장치로 자동차를 연결한 뒤 마치 밀어 넣듯 트럭 밑에 끼워 넣고 찍었다.

극 중 청각장애인으로 나오는 CJ 존스는 실제 청각장애인 배우 겸 코미디언이다.

원래 라이트 감독은 LA를 무대로 각본을 썼으나 촬영을 위해 애틀랜타로 바꿨다. 피자가게도 애틀랜타에서 실제로 영업하는 곳이다.

안솔로라는 예명의 DJ로도 활동 중인 앤셀 엘고트는 파쿠르와 안무 연습을 했고 한 달 동안 자동차 스턴트를 집중적으로 훈련했다.

무기 밀매상과 총격전을 벌이는 창고는 여러 영화에 등장한 애틀랜타의 풀먼 야드라는 곳에서 촬영.

제이미 폭스가 사악한 악당으로 등장. 라이트 감독은 디지털로 찍은 장면에도 일부러 필름처럼 잡티를 살짝 넣어 필름 촬영 장면과 이질감이 없도록 했다.

매력적인 악당으로 나온 에이사 곤잘레스. 라이트 감독의 친구인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이 곤살레스를 추천했다.

라이트 감독은 사이먼 앤 가펑클의 음반 'Bridge over troubled water'에 수록된 'Baby Driver'를 듣고 영화 제목을 착안했다.

마이클 더글라스도 케빈 스페이시가 연기한 박사 역할 후보에 올랐다.

영화 '프라이드 그린 토마토'에 나온 조지아의 줄리엣 마을로 연결되는 10번 도로 다리도 등장.

영화 '신데렐라'의 주연을 한 릴리 제임스가 여주인공을 연기. 엠마 스톤도 여주인공 후보에 올랐으나 '라라 랜드' 출연 때문에 무산됐다.

크로아티아 랩소디
최연진 저
베이비 드라이버 (3Disc 4K UHD 일반판) : 블루레이
베이비 드라이버 (2Disc, 2D 초회한정 슬립케이스) : 블루레이
예스24 | 애드온2

 

 

'볼 만한 DVD / 블루레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트맨 에이전트47(블루레이)  (0) 2018.02.17
더 그레이(블루레이)  (0) 2018.02.15
베이비 드라이버(블루레이)  (6) 2018.02.12
폭력의 역사(블루레이)  (2) 2018.02.06
블레이드 (블루레이)  (2) 2018.02.01
블레이드3 (블루레이)  (0) 2018.01.30
Posted by 울프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