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훈 감독의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년)은 웃기기로 작정하고 만든 활극이다.

내용은 태조 이성계가 조선을 세운 뒤 중국 명으로부터 옥새를 받아오던 중 고래가 이를 삼켜 벌어지는 소동을 다뤘다.

 

감독은 실제 조선의 국새가 태종때까지 10년 동안 없었다는 사실에 주목에 이야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단초는 사실이지만 나머지 내용은 완전 허구다.

 

고래를 만나 난파한 배에서 사라진 옥새를 하필 고래가 삼키는 바람에 이를 잡기 위해 해적과 산적이 총출동한다.

김남길 손예진 이경영 유해진 김원해 오달수 신정근 김태우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해 한바탕 웃음 보따리를 풀어 놓는다.

 

영화는 아예 처음부터 왁자지껄한 슬랩스틱 코미디식의 웃음을 겨냥하고 있다.

산적들의 어수룩한 강도질이나 상어와의 싸움 등은 만화적인 발상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따라서 이야기의 당위성을 논할 필요는 없다.

TV 코미디 프로그램을 보고 정색하고 덤비지 않는 것처럼 이 영화 역시 마찬가지다.

 

여기에 감독은 적절하게 활극을 섞어 오락적 재미를 높였다.

벽란도의 거대한 수로를 따라 미끄러지며 벌이는 손예진의 액션이나 해적선에서 벌이는 사투 역시 당위성을 떠나 롤라코스터 같은 볼거리를 선사한다.

 

그만큼 상영 시간 내내 흥겹게 볼 수 있는 영화다.

다만 억지 설정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장면들이 보이는데, 사극보다 코미디에 가까운 영화라는 점을 보여주는 부분들이다.

 

정작 이 작품이 문제가 될 만한 점은 기시감이다.

기존 다른 작품에서 봤을 법한 부분들이 등장하기 때문.

 

여해적이 항구를 휘저으며 벌이는 활극 등은 레니 할린의 영화 '컷스로트 아일랜드'를 떠올리게 만든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역시 지나 데이비스가 선장으로 등장하는 해적 영화다.

 

차이가 있다면 컷스로트 아일랜드는 제작사가 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완전히 망했고, '해적'은 800만명이 넘는 관객이 들만큼 흥행에 성공했다는 점이다.

덕분에 이 작품은 올해 초 속편을 만들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표절 시비도 불거졌다.

소설가 구광렬씨가 자신의 작품 '반구대'의 일부를 차용했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반구대는 선사 시대 고래 사냥을 다룬 소설인데, 공교롭게 작가가 대한민국 스토리 대전에 이 작품을 응모했을 당시 심사위원 중에 영화 시나리오를 쓴 천성일 작가가 있었다는 것이 구씨 측 주장이다.

물론 영화사 측은 소설이 출간되기 전에 시나리오의 저작권을 등록했다며 표절 의혹을 부인했다.

 

1080p 풀HD의 2.35 대 1 화면비를 지원하는 블루레이 타이틀은 화질이 좋다.

더러 어두운 장면이 묻혀 아쉽다는 생각이 들지만 떨어지는 빗방울이나 물방울 표현이 세세하게 살아 있을 정도로 디테일이 좋다.

 

DTS HD MA 5.1 채널을 지원하는 음향은 리어를 적절하게 활용해 서라운드 효과가 들을 만 하다.

부록으로 감독과 제작진의 음성해설, 배우들 음성해설, 제작과정, 액션 촬영, 배우들 인터뷰, 쇼케이스 현장과 포스터 촬영현장 스케치, 다양한 예고편 등이 한글자막과 함께 들어 있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이 작품은 손예진이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한 영화다.

이 영화는 바다에서 찍은 장면이 거의 없다. 길이 32미터의 초대형 해적선을 포함해 3척의 배를 만들어 야외세트에 설치한 뒤 촬영.

김원해 유해진 박철민 등 약방의 감초같은 조역들의 웃음을 자아내는 연기가 볼 만 하다.

손예진이 타고 나오며 액션을 펼치는 수로는 워터 슬라이드 재질로 만들었다.

수레가 하늘을 나는 장면은 배우들이 그린 스크린 앞에서 와이어에 의지해 연기. 지극히 만화같은 장면이다.

처음에는 귀신고래를 염두에 뒀으나 모양 등이 영화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보고 혹등고래로 바꿨다.

산적들이 작은 배를 타고 항해하는 장면은 커다란 수조에 그린 스크린을 둘러친 뒤 촬영.

걸그룹 FX의 셜리도 해적 일원으로 출연.

대본은 명드라마 '추노'를 쓴 천성일 작가가 맡았다.

김태우와 이경영이 악역으로 등장. 이 작품은 수묵화 포스터가 유명한데, 종이에 연필로 스케치를 한 뒤 다 비치는 한지를 위에 덧씌운 뒤 붓으로 그리는 방법을 통해 만들었다.

촬영은 '해운대' '슈퍼스타 감사용' '결혼은 미친짓이다' 등을 찍은 김영호 촬영감독이 담당.

자신의 소설 '반구대'를 표절했다고 주장한 구광렬 작가는 여주인공이 고래를 풀어주는 내용, 고래가 배를 부수고 뱀대가리라는 인물이 등장하는 장면 등을 유사점으로 꼽았다.

크로아티아 랩소디
최연진 저
해적(海賊) : 바다로 간 산적(2Disc,초회 한정판)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초회한정판 : 블루레이
예스24 | 애드온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울프팩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