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민호 감독의 '내부자들'(2015년)은 참으로 섬찟한 영화다.

절대 권력을 잡기 위해 기생하고 공생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꽤나 그럴듯 하고 치밀하게 그렸다.

 

과연 저런 일이 있을까 싶지만 지금까지 발생한 숱한 비리 사건들을 보면 있을 수도 있겠다는 추측을 하게 만든다.

물론 각종 권력기관 내부에서 돌아가는 일이나 의사 결정 과정 등은 사실과 좀 거리가 있고 디테일도 떨어지지만 중요한 것은 권력을 향해 응집하는 추총자들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인 만큼, 그런 점에서는 성공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처럼 자본과 권력, 정치권이 얽히고 설키는 거대한 피라미드를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만든 것은 원작 웹툰을 그린 윤태호 작가의 공이다.

거대한 그림을 잘 설계했다는 생각이다.

 

다만 미완으로 끝난 이 작품을 완결된 이야기 구조로 바꾸고 원작에 없는 캐릭터를 살려서 대결구도로 만든 것은 우 감독의 능력이다.

돋보였던 것은 원작의 인물 생김과 다른 과감한 캐스팅이다.

 

이병헌이 권력에 기생하는 정치 깡패, 조성우가 웹툰에 없는 정의파 검사 역을 맡아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 냈다.

여기에 거대 신문사의 주필과 재벌, 대통령을 꿈꾸는 정치인 역할을 백윤식, 김홍파, 이경영 등 연기파 배우들이 맡아서 탄탄한 연기로 뒷받침했다.

 

다만 권력 관계에서 발생하는 온갖 부조리와 끔찍한 악행이 적나라하게 묘사돼 보기 부담스러울 수 있다.

재벌과 정치가 등이 어울리는 성접대와 쇠톱, 도끼를 동원해 손목을 자르는 장면 등은 민망하고 끔찍하다.

 

물론 상업영화로서 감안하지 않을 수 없는 볼거리로 보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눈에 거슬릴 수 있다.

하지만 잔혹한 장면을 적나라하게 노출한 것은 아니고 적절한 순간에 잘라서 수위 조절을 했다.

 

자세한 장면은 블루레이에 실린 삭제장면에서 볼 수 있다.

촬영도 깔끔하고 좋았다.

 

음영을 적당히 살린 영상과 과장되지 않은 액션 등이 리얼리티를 높였다.

비록 영화이기는 하지만 현실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점에서 뒷맛이 씁쓸하다.

 

1080p 풀HD의 1.85 대 1 화면비를 지원하는 블루레이 타이틀은 화질이 좋다.

윤곽선이 깔끔하며 색감이 잘 살아 있다.

 

블루레이 타이틀은 극장판과 3시간 분량의 감독판인 디 오리지널 등 두 가지 판본이 2장의 디스크에 나눠 수록됐다.

확실히 극장판보다는 감독판이 이야기 전개도 매끄럽고 이해하기 쉽다.

 

DTS HD MA 5.1 채널을 지원하는 음향은 리어를 확실히 활용한 덕분에 서라운드 음향이 좋다.

특히 공간을 감싸는 빗소리 등 사운드 디자인이 아주 잘 됐다.

 

부록으로 감독과 배우들의 음성해설, 삭제장면, 제작과정, 웹툰과 비교한 점, 액션 촬영, 관객들과 대화, 예고편 등이 수록됐다.

모두 HD 영상이다.

<블루레이 타이틀에서 순간 포착한 장면들>

영화 '대부'를 의도적으로 흉내낸 장면.

손목을 자르는 장소는 자동차 도색공장에서 촬영.

블루레이에 수록된 삭제장면에 손목을 자르는 장면이 적나라하게 들어 있다. 이 장면을 위해 이병헌은 가짜 팔을 붙이고 촬영.

영화에서 다룬 악의 축 중 하나는 금권에 기생하는 보수언론이다. 편집회의 장면은 사실과 다르다. 상징적인 장면으로 이해해야 할 듯 싶다.

을지로 입구 SK텔레콤 건물 뒤쪽에 보이는 낡은 건물들에서 촬영한 장면.

극 중 악랄한 조상무를 연기한 조우진은 원래 조상무의 부하로 오디션을 봤으나 연기를 잘해서 조 상무 역을 맡게 됐다. 그는 배역을 위해 대기업 임원으로 근무하는 선배를 찾아가서 일주일 동안 따라다녔다고 한다.

조승우가 연기한 우 검사는 웹툰에 없는 인물이다. 조 승우는 검사 역할과 전라도 출신이어서 익숙하지 않은 경상도 사투리 때문에 3번이나 배역을 고사했다. 그러나 우 감독의 끈질긴 설득으로 출연하게 됐다.

옥상과 더불어 영화 속에서 인상깊은 장소였던 서점. 이 곳은 실제 서점이다. 대도시에서 큰 서점을 운영하던 사람이 문을 닫은 뒤 책을 버리지 않고 그대로 가져와 산골에 문을 열었다고 한다.

윤태호 작가는 2012년 한겨레 오피니언 매거진 훅에 원작을 연재했으나 3개월 만에 돌연 중단했다. 윤 작가는 외압이 아니라 "내 안에 균열이 일어나 거대한 이야기를 완성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윤작가는 영화 개봉에 맞춰 캐릭터별 프리퀄 웹툰을 그려 공개했다. 각 캐릭터들이 어떻게 다른 인물들과 관계를 맺는 지 보여주는 내용들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을 지나며 꽤 익숙해진 장면이다.

'아저씨'에서 무술을 맡았던 박정률 무술감독이 액션 연출을 맡았다.

"모히또에 가서 몰디브나 한 잔 할까"라는 유명한 대사는 이병헌의 애드립이다.

크로아티아 랩소디
최연진 저
내부자들 : 디 오리지널 (화이트 풀슬립 한정판) : 블루레이
내부자들 (2Disc) : 블루레이
예스24 | 애드온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울프팩


티스토리 툴바